• “나는 개새끼로소이다”

    <동주>에 이어 또 한번 독립운동가의 발자취를 들여다 본 이준익 감독의 신작, 영화 <박열>을 시사회를 통해 미리 보았습니다. 감독의 전작 <동주>의 연장선상에서 봐도 좋을, 다른 듯 닮은 영화입니다. 무엇보다도 독립운동가에 대해 우리가 늘상 떠올리는 것과 사뭇 다른 시선을 견지함으로써, 주인공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