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개새끼로소이다”

<동주>에 이어 또 한번 독립운동가의 발자취를 들여다 본 이준익 감독의 신작,
영화 <박열>을 시사회를 통해 미리 보았습니다.
감독의 전작 <동주>의 연장선상에서 봐도 좋을, 다른 듯 닮은 영화입니다.
무엇보다도 독립운동가에 대해 우리가 늘상 떠올리는 것과 사뭇 다른 시선을 견지함으로써,
주인공의 심리와 행적이 갖는 역사적 의미 이상의 보편적인 의미를 길어올립니다.

<박열>의 첫 인상은 <동주>와 대번에 달라 보입니다.
다시 컬러로 돌아온 화면 속에는 내성적이고 과묵한 주인공 대신
대담하고 괴팍한 주인공 박열(이제훈)이 화면 속을 활보하고 있습니다.
그런 주인공의 캐릭터에 걸맞게 영화의 템포 또한 보다 경쾌해졌습니다.
관동대지진 후 조선인 학살이라는 엄중한 상황 속에서도 영화는 당시의 참혹함을 강조하기보다
그 상황을 틈타 조선인들을 길들이려는 일제를 비웃는 주인공들의 대범한 행적에 주의를 기울입니다.
영화 중반 박열과 후미코(최희서), 그리고 일본 검사 다테마스(김준한)의 신문 장면은
어수룩한 신참 검사를 한껏 가지고 노는 박열과 후미코의 밀당 모드를 단적으로 보여주며,
이런 역사 영화에서 만나기 쉽지 않은 신선하고도 생소한 긴장감을 유발합니다.

 

그런 와중에도 <박열>의 만듦새는 전작 <동주>보다 한층 대중적입니다.
일본 내무대신 미즈노(김인우)와 같은 분명한 악역이 설정되어 있고,
자유분방한 박열과 후미코가 일제에 가하는 반격이 주는 통쾌함이 있으며,
후반부 법정 신에서 주인공들이 벌이는 변호는 법정 영화 속 클리셰 같으면서도
게으르지 않고 마음에 팍팍 꽂이는 진정성이 깃든 대사들에 설득 당하기 충분합니다.
주인공의 발자취를 따라 시적이고 고전적인 분위기를 유지했던 전작 <동주>와 같은
분위기를 기대하신 관객이라면 한결 대중적인 <박열>의 모습이 아쉬울 수도 있겠습니다.
그러나 그럼에도 영화는 여전히 ‘억압의 시대 속 청춘의 초상’이라는 일관된 테마 속에서
시대의 흐름, 그 변두리에 선 젊은이들의 고뇌와 성장을 차분하게 성찰합니다.

<동주>가 저항의 물결 가장자리에 선 젊은이의 시대적인 고민을 그렸다면,
<박열>은 저항의 물결 한 가운데에 선 젊은이의 자각을 그립니다.
박열과 후미코가 일컫는 그 저항의 이름은 ‘아나키스트’, 즉 무정부주의자입니다.
‘독립운동가’라 함은 무릇 자신의 조국을 위하여 싸우는 사람들을 가리키는 것일텐데,
그 범주 안에 들어갈 만한 인물이 정부, 시스템에 대한 부정을 외치니 언뜻 아이러니해 보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 그들이 주장하는 아나키즘은 그들이 벌인
일제 저항운동의 본질에 대한 나름의 대답이기도 할 것입니다.
왜 그들이 일제에 저항하는지, 그것이 단지 ‘애국심’에서 비롯된 것인지에 대한 대답 말입니다.

 

<동주>가 송몽규라는 생소한 이름의 동반자를 통해 윤동주의 내면을 조명했듯,
<박열>은 역시 동반자인 후미코를 통해 박열의 그런 ‘아나키스트적 내면’을 조명합니다.
일본 사람임에도 웬만한 조선인보다 더 강렬하게 일제에 저항하는,
자신이 ‘따르는 자’가 아닌 ‘함께 나아가는 자’임을 끊임없이 주장하는 후미코는
박열이 이전부터 이어왔던 일제에 대한 저항에 결정적인 무게추를 더합니다.
자신을 지켜주지 못한, 내 인생이 나의 길이라고 생각하지 못하게 했던 국가에 맞선 후미코의 모습은
결국 그들의 일제 저항 운동이 일시적인 도발에 머물게 하지 않고,
가능성에 대한 두려움 없이, 스스로에 대한 의심 없이 꾸준하게 내딛는 걸음이 되도록 만듭니다.
그들이 그토록 당당하게 외친 ‘무정부주의’는 역설적으로
나를 떳떳하게 하는, 비로소 나일 수 있게 하는 터전에 대한 갈망이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타이틀롤 ‘박열’을 맡은 이제훈 배우의 능글맞고도 진중한 연기는
다혈질 청년에서 누구보다도 용기와 무게를 갖춘 인물로 변화해 가는
박열이라는 인물의 캐릭터에 설득력을 부여합니다.
악랄하기 이를 데 없는 미즈노 역을 훌륭하게 소화한 김인우 배우를 비롯하여,
누가 한국 배우고 누가 일본 배우인지 분간하기 힘들 만큼 배우들의 일본어 연기가 돋보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이 영화 최대의 발견은 후미코 역의 최희서 배우라 해야 할 것입니다.
후미코의 결기와 비애, 정갈하고도 단호한 에너지를 생생하게 구현한 그녀의 연기를 보고 나면
매우 생소한 그녀의 이름이 어째서 포스터에 이제훈 배우와 투톱으로 붙었는지 백번 수긍이 갑니다.
<동주>의 박정민 배우가 그러했듯, <박열>을 기점으로 최희서 배우의 입지는 완전히 달라질 것입니다.

보통 실화 영화는 시작부에 ‘실화를 바탕으로 하였습니다’ 정도로 다소 소극적인 전제를 깔기 마련인데,
이 영화는 보기 드물게 ‘고증에 충실한 실화’, ‘등장인물은 모두 실존인물’이라고 시작부터 못박습니다.
그러나 이런 영화의 전제에 걸맞게, <박열>은 극화되고 과장된 독립 영웅 대신
시대의 그림자 속에서 고뇌하고 성장하는, 한때 잊혀졌지만 엄연히 존재했던 청춘을 그립니다.
시대와 사회, 자신에 대한 그들의 고민과 깨달음은 역사 교과서에만 머물지 않고
치열한 삶을 이어가는 현재의 젊은이들에게도 유효한 메시지를 던집니다.

7.7.2017
 

Comments are closed.